경기아트센터, 브런치 클래식 공연 재개
경기아트센터, 브런치 클래식 공연 재개
  • 최은경 기자
  • 승인 2020.10.2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11시의 클래식 ‘가을 슈베르트’ 공연
주변 상권 돕기 위한 인근 카페 이용권 배포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의 레퍼토리 시즌 GGAC 기획공연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함께하는 11시의 클래식’(이하 브런치 클래식)이 오랜 기다림 끝에 26일 관객들을 직접 맞았다.

경기아트센터 브랜드 공연으로 기획된 브런치 클래식은 기존 6월, 8월, 12월에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로 인해 연기 및 무관중 생중계로 전환된 바 있다.

‘가을 슈베르트’라는 서정적인 부제의 10월 브런치 클래식은 대면 공연으로 진행됐다.

이번 공연에는 유연하고 화려한 테크닉, 개성 강한 해석과 독자적인 연주세계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대한민국 대표 피아니스트 김대진과 스위스 제네바, 이탈리아 부조니 콩쿠르 우승 이후, 세계무대에서 주목받는 젊은 음악가 문지영이 호흡을 맞췄다.

공연 이외에 경기아트센터가 그간 표방해온 ‘음악과 함께 즐기는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실현하면서,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변 상권을 돕기 위해 관람 티켓과 함께 인근 카페의 커피 이용권을 배포했다. 그간 관객에게 직접 커피를 제공하던 방식을 바꾸어 진행했다.

공연 관계자는 “예정됐던 첫 공연이 연기되고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되는 등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이 지속돼 아쉬웠다”며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관객들의 만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알차게 공연을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브런치 클래식 시리즈는 10월 ‘가을 슈베르트’에 이어 12월 3일 ‘겨울의 이야기’를 남겨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