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거리두기 3주 연장 맞춰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
안산시, 거리두기 3주 연장 맞춰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
  • 최은경 기자
  • 승인 2021.06.15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 거리두기 3주 연장 맞춰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
안산시, 거리두기 3주 연장 맞춰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다음달 4일까지 연장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맞춰 ‘코로나19 특별방역주간’ 지정 및 다중이용시설·사업장을 중심으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정부는 앞서 가족·지인·직장을 통한 소규모 감염이 지속됨에 따라 거리두기 2단계를 3주 더 연장키로 했으며, 기존 방역지침에 스포츠 경기장의 경우 실외에 한해 관중입장을 30%까지 확대하고 대중음악 공연은 100인 미만 행사제한 적용대상에서 제외됐다.

시는 특히 전날부터 이달 23일까지를 코로나19 특별방역주간으로 정하고 일제방역의 날 및 시민 자율의 방역서포터즈 활동 등을 강화해 집단감염 위험성이 높은 실내·외 운동시설, 종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시는 지난 7~13일 동안 자유업 실내체육시설 85개소 및 야외풋살장 2개소, 개방·야외 공공체육시설 72개소, 숙박업 161개소, 목욕장업 32개소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했다.

아울러, 지난 주말이었던 지난 12~13일에는 종교시설 9개소에 대해 좌석 수 20% 이내 인원 참여 및 주관 모임·식사·숙박 금지 등 방역수칙 이행 현장점검을 실시했고, 결혼식장 8개소에 대한 방역관리도 실시했다

또한 관내 제조업 및 공공·민간건설현장 등 사업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해 유증상자 출입제한, 방역관리자 지정 등 건설현장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확인했다.

시는 이밖에도 민간생활방역단(131명)을 통해 관내 경로당, 종교시설, 교육시설, 공동주택, 고시원, 산단기숙사 등 집단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분야별 시설물 방역으로 지역사회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유지와 관련한 지침은 시 홈페이지, 전광판, SNS, 현수막, 가두방송 등 온·오프라인으로 지속적인 홍보가 실시되고 있으며, 시는 방역 취약시설에 대한 소독, 방역이행 점검, 방역수칙 준수 캠페인 전개, 현장점검의 날 운영 등으로 시민들이 일상에서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도록 방역과 안전을 동시에 확보하는 데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만큼 시민여러분께서도 사적 행사·모임 자제, 여름휴가 분산 사용(가족단위·소규모)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