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7월 취업자 33만8천명 증가…5개월 연속 상승세
경기지역 7월 취업자 33만8천명 증가…5개월 연속 상승세
  • 유지혜 기자
  • 승인 2021.08.1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경기도 고용동향. 사진=경인지방통계청
7월 경기도 고용동향. 사진=경인지방통계청

 

경기지역 7월 취업자가 33만명 넘게 증가하면서 5개월 연속 상승했다.
11일 경인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217월 경기도 고용동향'를 보면 지난달 취업자수는 7261천명으로 1년 전보다 338천명(4.9%) 증가했다.
경기지역 취업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용 한파로 지난해 4(-72천명)부터 1년간 감소했다가 올 3월부터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증가폭도 3105천명에서 421만명, 5234천명, 6284천명, 7338천명으로 넓어지고 있다.
산업별로 보면 도소매·숙박음식점업(-73천명)이 감소했지만, 사업·개인·공공서비스 및 기타(174천명)가 크게 늘었고 제조업(8만명), 건설업(79천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71천명)도 증가했다.
직업별로는 기능·기계조작·조립·단순종사자(228천명)와 사무종사자(78천명)가 늘었고, 6월에 감소했던 관리자·전문가(21천명)와 서비스·판매종사자(9천명)도 증가세로 돌아섰다.
임금금로자는 371천명 증가했고, 비임금근로자는 33천명 감소했다.
임금근로자 중에는 일용근로자(-92천명)가 줄었고, 상용근로자(243천명)와 임시근로자(22만명)는 증가했다.
36시간 이상 취업자(328천명)36시간 미만 취업자(41천명) 모두 1년 전보다 늘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9.5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0.1시간 감소했다.
고용율은 62.0%1년 전보다 1.6%포인트 상승했다.
실업자는 234천명으로 1년 전보다 68천명 감소했고, 실업률은 3.1%1.1%포인트 하락했다.
경제활동인구는 7495천명으로 27만명 증가했고, 비경제활동인구는 421만명으로 26천명 감소했다.
경인지방통계청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상향이라는 부정적인 요인이 있었지만, 작년 코로나 상황에 대한 기저효과로 취업자 증가세가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