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의원 발의한 ‘수술실CCTV 설치법’ 국회 법사위 통과
김남국 의원 발의한 ‘수술실CCTV 설치법’ 국회 법사위 통과
  • 오만학 기자
  • 승인 2021.08.25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남국 “국민 안전 확실히 보장돼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맨 왼쪽)와 함께 국회 정문 앞에서 '수술실 cctv 설치' 1인시위를 하고 있는 시위자를 만나고 있다. 사진=김남국 의원실 제공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맨 왼쪽)와 함께 국회 정문 앞에서 '수술실 cctv 설치' 1인시위를 하고 있는 시위자를 만나고 있다. 사진=김남국 의원실 제공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안산단원을)이 발의한 일명 수술실CCTV설치법(의료법 일부개정안)’이 지난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이하 법사위)를 통과했다.

김남국 의원은 이날 수술실CCTV설치법이 상임위를 통과한 것을 두고 늦게나마 이 법안이 (복지위 전체회의를) 통과된 데에 참 다행이다고 말하면서도 예외규정이라고 하는 부분이 광범위하게 된 것 아닌가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 의원은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수술실에서 과다출혈로 방치되어 숨진 고 권대희씨와 그리고 이나금 어머님께 이 법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면서 질의에 나섰다.

그는 사고가 제일 많이 발생하는 성형외과나 정형외과 수술이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수술 난이도나 위험도를 구체적으로 정해야 하고 시민사회와 의료계 의견을 들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국민과 환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위험도가 높은 수술이 (촬영대상에)포함되어 국민의 안전을 확실하게 보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의원은 수술실CCTV 열람권에 대해 영유아보호법 등 기타 법안에서는 권리보호 측면에서 요구만 하면 열람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환자의 권리를 제한하고 이 법안이 갖는 입법목적에 맞지 않냐는 비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국회 법사위는 수술실CCTV설치 의무화를 담은 의료법 개정안을 비롯해 사립학교 채용비리를 방지하는 사립학교법 개정안, 언론 피해자를 구제하는 언론중재법 등을 처리했다.

한편 김남국 의원은 지난해 7월 수술실 내 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의료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이후 국회의원에게 직접 친전을 돌리고 언론 인터뷰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설득하는 노력을 이어갔다. 김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대안으로 법사위를 통과했고, 본회의 처리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