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세계 4대 벤처강국 도약…힘껏 뒷받침할 것"
文 대통령 "세계 4대 벤처강국 도약…힘껏 뒷받침할 것"
  • 오만학 기자
  • 승인 2021.08.2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벤처' 행사…"이제는 추월의 시대, 벤처산업이 그 해법"
기술창업 활성화·인재 및 자금 유입 촉진·M&A시장 활성화 제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벤처붐 성과보고회 'K+벤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벤처붐 성과보고회 'K+벤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벤처산업 지원 방안과 관련해 "창업부터 성장, 회수와 재도전까지 촘촘히 지원해 세계 4대 벤처강국으로 확실하게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창업·벤처인들과 함께한 제2벤처붐의 성과와 미래 점검을 위한 'K+벤처'(K애드벤처) 행사에서 "앞으로도 정부가 힘껏 뒷받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기술창업 활성화, 인재·자금 유입 촉진, M&A(인수합병) 시장 활성화의 3대 과제를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기술창업과 관련해 "유망 신산업 분야에 창업지원 예산을 집중하고, 지역별 창업클러스터도 신속히 구축하겠다""연간 23만개 수준의 기술창업을 2024년까지 30만개로 늘릴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벤처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우수한 인재 유입 촉진 방안으로 "스톡옵션의 세금 부담을 대폭 낮춰 실질적인 인센티브가 되도록 하겠다"고 제시했다.

특히 자금 문제와 관련해 "초기 창업기업 투자 확대를 위해 1조원 규모 전용 펀드를 신규 조성하겠다""민관 합작 벤처 펀드의 경우 손실은 정부가 우선 부담하고 이익은 민간에 우선 배분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영권 부담 없이 대규모 투자를 받을 수 있는 여건도 조성하겠다"며 비상장 벤처기업의 복수의결권 주식 발행 허용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국회에 협조를 구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투자자금의 원활한 회수와 재투자를 위해서는 M&A 시장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언급하면서 "중소·중견기업의 벤처기업 인수를 지원하는 기술혁신 M&A 보증 프로그램을 신설하겠다"고 말했다.

나아가 "2천억원 규모 M&A 전용 펀드도 새롭게 조성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이제 추격의 시대를 넘어 추월의 시대를 맞고 있다""추월의 시대에 많은 새로운 성공 전략을 찾아야 하며, 벤처산업이 그 해법을 쥐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2벤처붐은 규모와 질 모두 20년 전 첫 번째 벤처붐보다 진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제2벤처붐의 성과를 짚었다.

1차 벤처붐과 비교하면 벤처기업 수는 4배 늘어난 38천개에 달하고, 연간 신규 벤처투자 규모는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4조원을 넘기며 2배 확대됐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20173개였던 유니콘 기업은 15개로 늘었고 예비 유니콘 기업은 357개에 달한다. 코스피와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20위권 내에 각각 4개와 13개의 벤처 출신 기업 또는 벤처기업이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벤처기업은 일자리에서도 든든한 주역이 됐다. 이미 4대 대기업 그룹의 고용 규모를 뛰어넘었다"고 평가했다. 올해 상반기 벤처기업 일자리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7천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