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10841명…경인지역 646명
코로나19 신규확진 10841명…경인지역 646명
  • 유지혜 기자
  • 승인 2021.08.27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1천811명·해외 30명…누적 24만5천158명, 사망자 총 2천265명
전국 집단감염 속출에 52일째 네 자릿수…어제 의심환자 6만993건 검사
코로나19 선별 검사소.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선별 검사소.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면서 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18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841명 늘어 누적 24515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882)보다 41명 줄면서 이틀째 1800명대로 집계됐다.
1주일 전인 지난주 금요일(200시 기준)250명보다는 209명 적다.
그러나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는 데다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가 국내 우세종으로 자리를 잡은 터라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커질 수 있다.
또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 비율도 연일 30%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어 추가 확산 우려도 큰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4차 대유행이 두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가 지속해서 증가하는 상황에도 촉각을 세우면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지역발생 1811명 중 수도권 119465.9%비수도권은 61734.1%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1211)부터 52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이달 2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877162614171508215418821841명을 기록하며 하루 최소 1400명 이상씩 나왔고, 많게는 2천명 안팎을 오갔다.
1주간 하루 평균 1758명꼴로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은 일평균 1713명에 달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811, 해외유입이 30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552, 경기 546, 인천 96명 등 수도권이 총 1194(65.9%)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지난 25일부터 3일 연속 1천명 이상 네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비수도권은 대구 89, 경남 73, 부산 68, 경북 64, 충남 60, 대전 57, 강원 56, 전북 38, 충북 32, 제주 23, 울산 20, 전남 16, 광주 12, 세종 9명 등 총 617(34.1%)이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전날(661)에 이어 이틀째 600명대로 집계됐다.'
어제 하루 사망자 8전국 17개 시도서 확진자
해외유입 확진자는 30명으로, 전날(53)보다 23명 적다.
이 가운데 10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0명은 서울(5), 경기·경북·전북(3), 광주(2), 대구·인천·강원·충북(1)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557, 경기 549, 인천 97명 등 수도권이 총 1203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위중증 환자는 총 427명으로, 전날(425)보다 2명 늘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 환자를 검사한 건수는 6993건으로, 직전일 6189건보다 804건 많다.
이와 별개로 전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실시한 검사 건수는 116645건이다.
현재까지 국내 선별진료소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2927795건으로 이 가운데 245158건은 양성, 11964158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718479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90%(12927795명 중 24515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