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군포·안산 등 신규택지 8곳, 토지 거래시 지자체 허가 받아야
의왕·군포·안산 등 신규택지 8곳, 토지 거래시 지자체 허가 받아야
  • 오만학 기자
  • 승인 2021.08.3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군포·안산 등 신규택지 8곳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국토교통부는 30일 신규택지 10곳 중 7곳과 지난 25일 발표한 과천 갈현지구 등 총 8곳의 택지와 인근지역 등 총 41.18㎢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30일 신규택지 10곳 중 7곳과 지난 25일 발표한 과천 갈현지구 등 총 8곳의 택지와 인근지역 등 총 41.18㎢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30일 신규택지 10곳 중 7곳과 지난 25일 발표한 과천 갈현지구 등 총 8곳의 택지와 인근지역 등 총 41.18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는 신규택지는 의왕·군포·안산(13.4), 화성 진안(4.52), 화성 봉담3(9.25), 양주 장흥(4.56), 과천 갈현(0.36), 대전 죽동2(0.84), 세종 조치원(6.51), 세종 연기(1.74) 8곳이다.

사업 대상지와 그에 포함된 동() 또는 리() 등 인근지역으로서 95일부터 202394일까지 2년간 지정된다.

구리 교문과 인천 구월2는 지자체에 지정 권한이 있고 남양주 진건은 이미 허가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선 토지 거래시 지자체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도시지역의 경우 주거지역에선 180, 녹지지역은 100, 도시지역 외 지역에선 농지는 500, 임야는 1를 초과하는 경우 허가 대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